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일일보

강병삼 제주시장, 광령1리 추모원에서 봉행된 합동 위령제 참석

“오늘날 평화의 소중함을 깨닫길 바라며, 시민 모두 갈등과 고통이 없는 행복한 제주를 만들겠다”

황성길 기자 | 기사입력 2024/06/07 [10:42]

강병삼 제주시장, 광령1리 추모원에서 봉행된 합동 위령제 참석

“오늘날 평화의 소중함을 깨닫길 바라며, 시민 모두 갈등과 고통이 없는 행복한 제주를 만들겠다”

황성길 기자 | 입력 : 2024/06/07 [10:42]

▲ 제주4·3, 6·25전쟁, 일제강점기, 태평양전쟁 희생자 합동 위령제에 참석한 강병삼 제주시장


[국일일보=황성길 기자] 강병삼 제주시장은 6월 6일 애월읍 광령1리 추모원에서 봉행된 제주4·3, 6·25전쟁, 일제강점기, 태평양전쟁 희생자 합동 위령제에 참석해 유족들의 아픔을 달랬다.

광령1리 새마을회가 주관한 이번 위령제는 외부 인사와 유족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령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추도사의 순서로 진행됐다.

강병삼 제주시장은“제주4·3, 76주년을 맞는 올해는 유가족의 가족관계 정정 절차를 통해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한 걸음을 내디딜 수 있었다”고 전하면서, “최근 국제 분쟁과 북한 도발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날 평화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깊이 깨닫는 시간이 되기를 바라며, 시민 모두가 갈등과 고통이 없는 행복한 제주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