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일일보

송파구 아리랑부터 서태지까지, ‘다시 돌아온 전시’로 만나요! '노래책, 시대를 노래하다'展

송파책박물관 개관 5주년 기념, ‘다시 보는 전시’ 개최

오병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09 [13:55]

송파구 아리랑부터 서태지까지, ‘다시 돌아온 전시’로 만나요! '노래책, 시대를 노래하다'展

송파책박물관 개관 5주년 기념, ‘다시 보는 전시’ 개최

오병호 기자 | 입력 : 2024/06/09 [13:55]

▲ 전시물품(왼쪽부터): ‘단장의 미아리고개’ 음반, 빅터 축음기, 1990년대 노래책 ‘뉴히트송’


[국일일보=오병호 기자] 트로트부터 케이-팝까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는 한국 대중가요의 시대 흐름을 볼 수 있는 전시가 송파책박물관에 마련됐다.

송파구는 송파책박물관 개관 5주년을 맞아 ‘다시 보는 전시’'노래책, 시대를 노래하다'를 올해 12월 31일까지 이어간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2019년 처음으로 선보인 기획전시를 책박물관 1층 로비에 재구성한 것이다. ‘노래책’을 주제로 한 보기 드문 전시로 당시 큰 관심을 받았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관람객과 만나지 못 했던 전시이다.

다시 찾아온 전시에서는 노래책과 희귀 음반, 음향기기 등 40여 점이 관람객과 만난다. 광복 이전부터 현재까지 시대별 흐름에 따라 총 6부로 구성되어 한국 대중가요 100년 역사를 한눈에 이해할 수 있다.

1부(광복 이전)는 아리랑 등 나라 잃은 설움과 한이 담긴 노래가 수록된 『조선속곡집』, 『조선가요집』과 100년이 넘은 빅터 축음기 등을 소개한다. 2부(광복 이후~6.25 전쟁기)에서는 ‘단장의 미아리고개’, ‘신라의 달밤’ 음반 등 해방의 감격과 전쟁의 아픔을 담은 음반을 살펴볼 수 있다.

3부(전쟁 이후~1960년대)에서는 한국전쟁 후 미국 영향으로 팝 음악과 댄스풍 가요가 유행했던 모습, 국산 LP시대의 문을 연 ‘KBS레코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4부(1970년대)에서는 청년문화를 배경으로 나타난 포크송과 록의 유행을 볼 수 있으며, 음악다방 코너에서 시대별 음악을 감상하고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다.

5부(1980년대)는 트로트에서 헤비메탈까지 다양한 음악이 공존하던 시기로 ‘들국화 1집’, ‘조용필 8집’, 워크맨 등 우리나라 대중가요의 변화를 보여준다. 6부(1990년대~현재)는 인기가수 인터뷰‧화보 등이 수록된 노래책과 ‘서태지와 아이들 1집’ 등 오늘날 한류를 주도하게 된 ‘케이-팝’과 관련한 추억의 자료를 만날 수 있다.

이 밖에도 1970년대 지정된 금지곡들의 사유를 확인할 수 있는 체험을 비롯해 ‘내가 뽑은 인기가수’ 체험, 한국 대중가요 100년사 영상감상, 활동지 등으로 한층 다채롭게 전시를 즐길 수 있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우리나라 최초 공립 책 박물관인 ‘송파책박물관’은 개관 5년 만에 하루 평균 1천 명의 관람객이 찾는 명소로 자리 잡았다”며 “다시 찾아온 '노래책, 시대를 노래하다' 전시를 통하여 아이부터 어른까지 한국 대중가요의 가치를 오감으로 느끼는 특별한 경험을 해 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송파책박물관의 모든 전시는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