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일일보

제21회 의왕단오축제 성황리 개최...전통과 현대를 잇는 전통문화 대축제

시민 화합의 한마당으로 하나되는 의왕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6/09 [12:44]

제21회 의왕단오축제 성황리 개최...전통과 현대를 잇는 전통문화 대축제

시민 화합의 한마당으로 하나되는 의왕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6/09 [12:44]

▲ 제21회 의왕단오축제 성황리 개최...전통과 현대를 잇는 전통문화 대축제


[국일일보=김영근 기자] 8일 의왕시 왕송호수공원 일대에서 열린‘의왕 단오축제’가 많은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성대하게 개최됐다.

21회를 맞이한 이날 단오축제는 올해 처음으로 행사 장소를 왕송호수 공원으로 옮기면서 더욱 다양한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마련했다.

이날 축제에서는 단오의 세시풍속을 잇는 부채 만들기 등 다양한 단오 체험 부스와 9종의 씨름을 테마로 한 스탬프투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해 가족 단위 시민들의 참여 열기와 흥미를 한껏 돋우었다.

이날 축제의 하이라이트이자 의왕시 풍년과 시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단오 제례는 김성제 시장의 초헌관(첫 잔을 올리는 제관) 배례를 시작으로 거행됐다. 이어진 중요 무형유산 줄타기, 경기민요, 부채춤, 진도북춤, 송파산대놀이, 광명시립농악단의 풍물 공연은 단오축제의 열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한편 의왕단오축제를 주관한 의왕문화원은 전통축제 사전컨설팅을 통해 제례 절차, 복식, 음복 등 단오 제례의 전통문화 복원과 의왕두레농악 등 지역 전통문화 계승과 보존에 심혈을 기울이면서 1년여간 야심 차게 축제를 준비해 왔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우리 시 전통문화 대표 축제인 단오축제는 축제 도시 의왕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의왕단오축제가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고 아름다운 융합을 이루어 내는 시민 화합의 축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