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일일보

서초뮤직앤아트페스티벌, 고속터미널 광장을 가득채운 7,000여명의 뜨거운 열기

오병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07:04]

서초뮤직앤아트페스티벌, 고속터미널 광장을 가득채운 7,000여명의 뜨거운 열기

오병호 기자 | 입력 : 2024/06/10 [07:04]

▲ 2024 서초뮤직앤아트페스티벌


[국일일보=오병호 기자] 6월 8일~9일 ‘2024 서초뮤직앤아트페스티벌’이 열린 서울고속버스터미널 광장 일대가 7,000여명의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서초구의 계절별·테마별 4대 축제 중 여름 축제인 이번 ‘서초뮤직앤아트페스티벌’은 ‘여름의 시작, 도시 한복판에서 즐거움과 휴식으로 채우는 음악과 예술 여행’를 주제로 개최됐다.

8일에는 팀 퍼니스트 코미디 서커스 쇼와 공간 서커스 살롱, 라퍼커션의 흥겨운 개막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특히 7시부터는 뮤직존 메인무대에서 ‘이무진’, ‘비오(BE’O), ‘신현희’의 낭만적인 하모니가 울려퍼졌다. 아티스트들은 방문한 관객들을 위해 수준 높은 라이브 공연을 선보였고, 이에 관객들은 열띤 환호성을 보내는 등 여름밤을 달구는 열기를 보여줬다.

둘째 날인 9일에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붕붕카 경주대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무동력 자동차 완구를 타고 1등 상품인 전동킥보드를 얻기 위해 열정을 불태우며 특별한 추억을 만들기도 했다. 저녁에는 정우철 도슨트가 들려주는 ‘무하, 르누아르, 클림트’의 청년 시절 이야기와 함께 라이네하우스의 앙상블 연주가 여름밤을 장식하며 ‘2024 서초뮤직앤아트페스티벌’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청년들의 열정이 가득 담긴 이번 축제가 주민과 청년 모두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사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계절과 테마에 맞는 다양한 축제를 지속 개최해 사계절 문화의 향기가 흐르는 서초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