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일일보

인천시 남동구, 집중호우 피해 예방‧복구 활동 주력…주택 침수 등 13건

차덕일 기자 | 기사입력 2023/07/14 [11:20]

인천시 남동구, 집중호우 피해 예방‧복구 활동 주력…주택 침수 등 13건

차덕일 기자 | 입력 : 2023/07/14 [11:20]

▲ 호우 특보 대처상황 보고회


[국일일보=차덕일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14일 오전 8시 30분 박종효 구청장 주재로 ‘호우 특보 대처상황 보고회’를 열고, 비 피해 현황과 조치 사항을 점검했다.

구에 따르면 13일 인천 전역에 호우 특보가 발효되면서 14일 오전 7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공단소방서 164mm, 논현1동 162mm, 남동구청 151mm, 구월3동 150mm 등을 기록했다.

현재까지 집계된 피해는 주택 침수 6곳, 도로 침수 4곳, 싱크홀 3곳 등으로, 복구 조치는 완료된 상태이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구는 전날 오전 10시 호우주의보 발효와 동시에 비상 근무 체제에 돌입, 이날 아침까지 지역 내 비 피해 예방 및 복구 조치 등에 나섰다.

우선 장수천(산책로), 음실천(농로), 운연천(산책로), 비류대로762번길(도로) 등 모두 네 곳을 침수 우려로 통제했다.

인명피해 우려 지역으로 관리 중인 주택 251곳의 침수 여부를 확인하고, 지역 내 배수펌프장 4곳도 일찌감치 가동했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전날 집중호우 대비 대책 회의를 열어 철저한 사전 조치를 당부했으며, 이날 호우 피해지역을 직접 방문해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구는 이날 오전 5시 오후 특보가 해제됐지만, 반지하주택가 침수 피해 여부와 싱크홀 등을 지속 점검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