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일일보

울산현대고 향하는 이용현 “주민규 선수의 득점력 닮고파”

박찬형 기자 | 기사입력 2023/10/12 [17:09]

울산현대고 향하는 이용현 “주민규 선수의 득점력 닮고파”

박찬형 기자 | 입력 : 2023/10/12 [17:09]

▲ 울산현대고 향하는 이용현


[국일일보=박찬형 기자] 탁월한 득점력으로 팀의 리그 우승을 이끌며 울산현대고로 향하는 이용현은 울산현대 공격수 주민규의 득점력을 닮고 싶다고 밝혔다.

강일찬 감독이 이끄는 전북완주FC는 7일 오전 김제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23 중등 축구리그’ 전북권역 최종전에서 FC해성에 3-3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완주FC는 전북권역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가 끝난 후 만난 이용현은 “중학교 마지막 경기였는데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며 “힘들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했어야 하는데 마지막 패스나 슈팅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날 이용현 선수는 주장 완장을 달고 선발로 출전해 멀티골을 기록하며 0-2로 끌려가던 경기의 흐름을 바꿨다. 후반 4분, 왼쪽에서 시도한 프리킥을 골키퍼가 쳐냈고, 흘러나온 볼을 문전에 있던 이용현이 마무리했다. 후반 13분에 벌어진 문전 혼전상황에서도 다시 한 번 이용현이 마무리에 성공했다.

득점 상황에 대해 이용현은 “첫 번째 골은 감독님이 예전부터 세컨볼을 강조하셨던 게 생각나서 문전으로 들어갔는데 득점으로 이어졌다. 두 번째 골은 크로스가 올라왔는데 나도 모르게 발이 나간 것 같다”며 “두 번째 골이 동점골이기 때문에 더 기억에 남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일찬 감독은 “좋은 재능을 가졌지만 단시간 반짝하고 없어지는 선수가 경우가 많은 반면, 이용현은 그렇지 않을 것 같다. 좋은 재능에 성실함까지 같이 겸비한 선수“라고 이용현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용현은 성인 못지않은 피지컬과 골 감각으로 10경기 23골에 성공하며 권역 득점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이용현은 ”감독님께서 박스 주변에서 슈팅하는 훈련을 따로 시켜주셨다“며 ”개인운동 시간에도 이런 훈련을 열심히 한 게 효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실력을 인정받아 일찌감치 울산현대고(울산현대U18) 진학을 확정지은 이용현은 롤모델로 울산현대의 주민규 선수를 꼽았다. 그는 “좋은 피지컬을 살린 등지는 플레이, 볼 감각이나 득점력을 배우고 싶다”고 밝혔다.

인터뷰를 끝으로 이용현은 팀원들에게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 많은 걸 겪었는데 벌써 졸업한다는 게 많이 아쉽다”며 “다들 좋은 곳에서 더 멋진 모습으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고 작별 인사를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