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일일보

공연예술 유통의 장, '2023 부산국제공연예술마켓(BPAM)' 개막

10.13.~10.16. 나흘간 시민회관 일원에서 ‘공연예술의 새로운 물결’을 주제로 개최

김찬영 기자 | 기사입력 2023/10/13 [08:40]

공연예술 유통의 장, '2023 부산국제공연예술마켓(BPAM)' 개막

10.13.~10.16. 나흘간 시민회관 일원에서 ‘공연예술의 새로운 물결’을 주제로 개최

김찬영 기자 | 입력 : 2023/10/13 [08:40]

▲ 제1회 부산국제공연예술마켓(BPAM) 포스터


[국일일보=김찬영 기자] 부산시는 아시아 최대의 공연예술 유통의 장 '2023 제1회 부산국제공연예술마켓'이 내일(14일)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부산국제공연예술마켓(BPAM)'은 오늘(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부산시민회관을 중심으로 일터소극장, 가온아트홀 1·2관, KT&G 상상마당 등 부산 전역에서 개최되며, 국내외 공연산업 관계자 130여 명, 예술인, 시민 등 1만 명 이상이 참여한다.

올해 최초 개최하는 BPAM은 ‘공연예술의 새로운 물결(A new wave of performing arts)’을 주제로, 전세계 대표 공연예술도시와 부산 간 연결과 협력으로 글로벌 네트워크, 공연유통 플랫폼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공식적인 개막을 알리는 개막식은 내일(14일) 오후 4시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박형준 부산시장, 황보승희 국회의원, 시의원을 비롯해 국내외 33개국 공연예술산업관계자, 예술인,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가해 개막을 축하할 예정이다.

BPAM 홍보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박형준 부산시장의 환영사와 황보승희 국회의원의 축사, 그리고 개막선언 퍼포먼스로 행사의 막을 올리며, 이후 60분간 매직, 무용, 연극, 음악, 뮤지컬 각 장르 종합 옴니버스형으로 조합된 5개 개막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오후 5시 30분에는 국내외 33개국 공연산업 관계자 환영리셉션이 이어져 공연예술생태계 국가 간 실질적인 교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오는 16일까지 ▲92개의 공연유통 ▲공연예술 생태계의 주요 경향을 토의하는 콘퍼런스 ▲공연산업관계자와 예술가의 연계(매칭)를 위한 일대일(1:1) 데이트 ▲자유로운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BPAM 나이트 ▲공연유통 실행을 위한 파빌리온과 부스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아시아의 대표적인 공연유통 플랫폼을 위한 '부산국제공연예술마켓'의 시작에 국내외에서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전 세계 공연예술의 연결과 협력으로 공연예술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부산이 해외 유명 공연예술도시 중 하나의 기착 도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공연예술의 유통 지원체계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사흘간 이어지는 다채로운 공연 마켓 프로그램에 더욱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