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일일보

JMS정명석 목사, 신도 성폭행 사건의 불편한 진실

20억 합의금 요구 등 제보자와 조력자들의 추악한 민낯 드러나
항소심 재판부, 고소인 방어권 차원 제출한 녹음파일 복사 허용
전문가 감정 진행 중… 조작 진위 여부 등 후폭풍 거세게 일 듯

정채두 기자 | 기사입력 2024/05/15 [07:48]

JMS정명석 목사, 신도 성폭행 사건의 불편한 진실

20억 합의금 요구 등 제보자와 조력자들의 추악한 민낯 드러나
항소심 재판부, 고소인 방어권 차원 제출한 녹음파일 복사 허용
전문가 감정 진행 중… 조작 진위 여부 등 후폭풍 거세게 일 듯

정채두 기자 | 입력 : 2024/05/15 [07:48]

 

 

[국일일보=길대성 기자]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정명석 목사 항소심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일 고소인 A양이 제출한 녹음파일을 정 목사 측 변호인이 복사해 전문가 감정을 의뢰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16일 정명석 목사 항소심 2차 공판에서 재판부는 홍콩 국적 고소인 A양이 제출한 녹음파일 복사를 허용했다.

 

이날 정씨 측 변호인은 해당 파일은 원본이 없고, 녹음파일 사본이 존재하는 데, 동일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녹음파일 복사가 필요하다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에 재판부는 피고인의 방어권을 위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열람·복사를 허용하도록 돼 있다며 녹음 파일 복사를 허용했다.

 

97분 분량의 녹음 파일은 고소인 A양이 제출한 물증으로, A양은 지난 20219월 기독교복음선교회 월명동 자연성전 내 건물에서 정명석 목사와 면담 과정 중에 녹음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녹음파일은 2022JTBC 뉴스와 2023년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나는 신이다'에서 핵심 부분이 이미 공개되었으며, 이로 인해 정 목사는 사회적으로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그동안 JMS 교인들은 '나는 신이다'에서 사실을 왜곡한 부분들을 설명하면서, 녹음파일도 정명석 목사의 평소 음성 파일을 정교하게 짜깁기하고 자막까지 조작해 성폭행 상황이 연상되도록 만든 오염된 자료임을 주장해왔다.

 

고소인 A양이 제출한 녹음파일에 대한 전문가 감정 결과에 따라 정명석 목사 사건의 재판 향방이 크게 달라질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월간 여성시대 측에 따르면 지난 4월호에 정 목사 사건의 배후에는 제보자와 내부 조력자들의 추악한 민낯이 있었음을 취재 과정에서 밝혀내고, 고소인들을 앞세워 고소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제보자 K씨는 과거에도 20억 원이라는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했다가 거절하자, 이후 지금까지 지난 30년 간 정명석 목사와 질긴 악연을 이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월간 여성시대는 이번 정명석 목사 사건 고소인들의 배후에 K씨라는 특정 인물과 기독교복음선교회, 그리고 정명석 목사를 음해하는 일부 내부 조력자들이 결탁해 고소인들을 선동해 피해자 A양이 때를 기다렸다고 밝힌 것처럼 다분히 기획 고소(?)의 의도가 농후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K씨는 기독교복음선교회 탈퇴자 커뮤니티에서도 피해자들을 모집한다고 공지하고, 끊임없이 사전 모의하며 금전적인 소송까지도 부추긴 것으로도 밝혀졌다. 사회정의 활동가로 포장된 K씨는 30년 가까이 JMS 피해자를 돕는다고 하면서 실상은 이들을 앞세워 거짓으로 성 관련 사건을 끊임없이 일으키며 뒤에서는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한 이러한 사실은 제보자의 자필편지, 20억 원을 요구하는 녹취록 등이 공개되면서 드러났다.

 

이 기사는 대법원의 양형 기준을 넘어선 23년형의 중형 선고를 받은 정명석 목사 1심 재판의 핵심 쟁점과, 재판 절차에 따른 문제점은 없었는지를 심층적으로 다루고 있으며, 금품을 노린 제보자와 조력자들의 추악한 민낯에 대해서도 심층적으로 다루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천상불사조 2024/05/16 [17:23] 수정 | 삭제
  • 거짓선동과 조작으로 여론을 미리 만들어 놓고 끊임없는 언론플레이로 재판까지 쥐고 흔든 R재판의 배후세력인 K 씨의 실체도 정확히 파악하여 다시는 이런 악행을 못하게 녹취파일의 조작여부를 명확히 밝혀내고 모든 진실이 드러나길 바란다.
  • 행복한향기 2024/05/15 [12:46] 수정 | 삭제
  • 진실의 눈을 가리기위해 K교수는 불리해지는 상황에선 항상 언론 플레이를 해왔습니다~ 거짓말을 밥먹듯이...언론과 방송을 등에 업고 지금은 교인중 경찰들을 주수호라는 프레임을 씌으며 증거조작했다는 말도 안되는 거짓말을 퍼트리고 있습니다~ 원본폰은 팔아먹고 녹음파일은 충남경찰청 조경위가 위증하고...이렇게 증거조작은 자기들이 해놓고 뭔